'AMD'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1.07.14 AMD Pehnom II - X6 T1100 (1)
  2. 2011.02.26 영감PC 업그레이드
  3. 2011.02.26 AMD 투반 X6-T1090 + 삼성 DDR3 10600 4G * 2
  4. 2010.06.15 칼네브 안정화 작업
  5. 2010.06.13 AMD로 이사오던날~! (2)

 

그놈의 불도저가 뭔지.

불도저를 기다리다 6월로 예정된 출시일이 연기 된다는 기사를 보자마자 그냥 질러 버렸다.

5월 구매 당시 AMD 투반 라인의 최상위 CPU.

칼네브를 쓰면서 무엇이 불편했는지, 기다림에 지쳐서인지 언제 질렀는지도 모르겠는데

당직중인 나에게 택배 아저씨가 친절히 가져다 주셨다.

 


원래 계획은 불도저가 나오면,

불도저의 성능을 보고 샌디로 가던지 좀 기다렸다가 아이비 브릿지로 갈아 탈 생각이었다.

불도저가 샌디를 어느 정도 견제할 정도의 성능을 갖고 태어나 준다면,

불도저를 써도 좋고, 가격이 분명 떨어질 샌디를 써도 좋을테니.

하지만 자꾸만 연기되는 출시일에 투반 쓰다가 아이비 가격이 안정화 될때쯤 다시 인텔로 회귀하자는 판단이 섰다.

 


사용중인 보드에서 사용이 가능하니 부담없이 업글.

사용중인 보드는 BioStar TA890FXE 모델이다.

AM3 소켓을 지원하는 최상위라인 칩셋.

 


쿨러 디자인은 이게 한계인가..

 


파이프라인은 그나마 좀 나아진듯 하지만,

쿨러는 제발 춈..

 


 


뭐 어짜피 사용하지 않을꺼니 크게 상관은 없지만 -_-;

 


주차 코드는 1101BPM

 

 


AM3 소켓용.

 


 

 

 


오...이런 쉣 -_-

쿨러를 사랑한 칼리스토.

 


그동안 고생한 칼리555BE는 변신을 풀고 누나 컴터로 슉.


 

'Computer > 제품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성 SSD S470 Series 128G  (0) 2011.07.14
AMD Pehnom II - X6 T1100  (1) 2011.07.14
Steel Series 3H USB  (1) 2011.07.14
BonoBoss Bos-A8  (0) 2011.07.14
MSI HD6850 R6850 1G PE/OC  (0) 2011.02.26
Super Flower SF-600P14XE Golden Green  (0) 2011.02.26
Posted by JHoo.
샌디가 어쩌고 저쩌고. p67칩셋이 버그가 어쩌고 저쩌고.

한번 PC구매할때마다 한두달 정도 날 들들 볶는 영감이 있다.

그 영감이 이번에 또 PC 지름신이 오셨다.

견적 견적 노래를 부르길래 5분만에 견적 뽑아 제출해 버렸다.

CPU : AMD 투반 X6-T1055
RAM : 삼성 DDR3 10600 4G * 2
MB : ASUS 890GX Pro
VGA : MSI R6850 PE/OC 1G
HDD : WD 1TB SATA3
ODD : 삼성 223C
Power : Super Flower SF-600P14XE
Case : Zalman Z9 Plus

대충 견적 110정도가 나왔다.

하지만 이런 사양에도 만족못하는 영감.

CPU는 무조건 1090을 하시겠단다.

뭔가 대단한 게임을 하시는분 같지만, 하는건 니니지2와 아바.

1090이 전혀 필요없다고 3박 4일동안 떠들었지만 소용없는짓.

그냥 알아서 하라며 1090을 집어넣었다.

보드는 ASUS 제품이 단종상태라 기가바이트 890GX보드를 넣었다.

하드를 많이 쓰지 않는 분이라 오버된 비용때문에 640G로 변경.

토탈 구매 가격 대략 120.












어찌 어찌 선들을 죄다 뒤로 넘기고 끼우고.

선정리만 2시간 반정도 소요됐다 -_-.


자포자기.

내 능력의 한계라 생각하며 그냥 옆판 닫아 버렸다.

짜증지수 98%.


선정리야 어찌 됐든 잘 돌아가면 그만.

AHCI모드 때문에 잠시 대략 난감 모드였지만, 어찌됐든 잘 돌아간다.

갑자기 오시는 급 지름신.

큰일났다.

각 제품의 포스팅은 아래에 쭈욱~

'Computer >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rsair AX750 커세어 AX750 Gold 이중씰  (4) 2011.03.10
커세어 AX750 Gold  (0) 2011.02.26
영감PC 업그레이드  (0) 2011.02.26
또 다시 찾아온 지름신님.  (2) 2011.02.18
하루아침에 뻥파워가 된 히로이찌 랩터 500WP.  (17) 2011.01.09
8600GT 두번째 자체 수리.  (12) 2010.10.11
Posted by JHoo.

영감에게 난 1055를 권유했으나, 자기는 1090을 꼭 해야 겠다며 질러버린 1090 블랙에디션.

블랙 에디션은 기본적으로 배수제한이 해제되어 있어 오버클럭에 유리하지만,

영감은 오버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다.

11년 2월 23일 다나와 최저가 기준, 투반 1090 - 255.000원.

삼성 DDR3 4G - 42.500 * 2 원





설치하지 않을 AMD 기본 쿨러.

그래도 이전에 비해 많은 변화가 있다.

히트파이프가 4개나 붙어있다.


바닥을 쳐버린 램값 덕분이 4G 2개를 꽂아줬다.

'Computer > 제품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Super Flower SF-600P14XE Golden Green  (0) 2011.02.26
잘만 CNPS 9900 MAX Blue  (1) 2011.02.26
AMD 투반 X6-T1090 + 삼성 DDR3 10600 4G * 2  (0) 2011.02.26
기가바이트 890GPA-UD3H  (0) 2011.02.24
잘만 Z9 Plus 미들타워 케이스.  (3) 2011.02.24
SKY TV HD PCI 2012  (7) 2010.09.02
Posted by JHoo.

칼리스토 구매후 칼네브로 변신시켜 안정화 작업을 해보았다.

CMOS 설정값은 다른 부분 설정 변경없이 BIO-UNLocking (ACC) 만 활성화 시킨 상태에서 진행했다.

역시나 문제가 되는 부분은 발열.


-Hyper PI 완료 샷.
칼리스토에서 칼네브로 변신을 하게 되면, 일반 소프트웨어로는 온도 측정이 불가능해진다.

파이 완료는 24초대.


-프라임 95 -  1시간 30분 통과 샷.

4시간을 돌리려 했지만 상상을 초월하는 발열로 인해 1시간 30분에서 멈추었다.

보드 온도는 최고 69도를 찍었다.

다음은 전압 다이어트

-인가 전압 1.2250v   실 전압 1.212v

테스트 제원

Main Board - BioStar TA890FXE
CPU - AMD Phenom II X2 555BE
RAM - G.Skill DDR3 12800NQ 2G*2

최초 테스트 인가 전압은 1.0000V - 부팅 불가.

1.0500v 에서 부팅가능 - 윈도우 포스팅 불가.

1.1375v 에서 부팅성공 - 윈도우 포스팅/진입 성공 했으나 블루스크린.

1.1500v 에서 부팅성공 - 윈도우 포스팅 성공 - 파이 실패.

1.2000v 에서 부팅성공 - 윈도우 포스팅 성공 - 파이 돌아가기는 하나 에러 출몰. CnQ 정상작동.

1.2125v 에서 부팅성공 - 윈도우 포스팅 성공 - 파이 1M 성공, 32M 실패.

1.2250v 에서 부팅성공 - 윈도우 포스팅 성공 - 파이 1M 성공, 32M 성공. 프라임95 성공?

(인가 1.2250v CPUz 엔 1.212v)

1.2250v 인가전압으로 실사용은 가능하지만 안정적인 동작을 보장하려면 1.2375V를 주어야 할듯하다.

순정 상태의 칼리스토는 1.1750v가 최 저전압이며, 안정적 동작 보장은 1.2000v.

현재 1.2375v 인가 상태로 칼네브 3.2G 사용중.

오버클럭에 도전하고 싶지만 3400rpm에서 고정되어 버린 우리 허약한 순정 쿨러 때문에 오버는 잠시 미룬다 ㅎ

울익의 후속타자 베노무스X를 구매하려 했지만, 갑자기 꽂혀버린 24" LED 모니터 때문에 잠시 보류~!

'Computer >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re NSI AirTurbine U20 케이스 당첨!  (4) 2010.08.14
벤큐 코리아의 아름다운 고객 응대 서비스.  (6) 2010.08.14
VGA 자체수리 성공!  (8) 2010.07.23
영감네 쿨러 교체.  (3) 2010.06.27
칼네브 안정화 작업  (0) 2010.06.15
AMD로 이사오던날~!  (2) 2010.06.13
Posted by JHoo.
펜티엄 233 시절부터 함께했던 인텔을 드디어 버렸다.

내가 인텔과 함께 12년간 지내는동안 AMD는 꾸준히 발전해 주었다.

현재 가성비 최고라는 호칭을 받으며 잘나가고 있는중이다.

그 여세에 나도 동참하기로 했다.

비록 엄청난 출혈이 있긴 했지만,

5년만에 업그레이드에 그정도 투자는 충분히 해야 했다.


나보다 먼저 우리 동네에 도착해 동네 마트 이모와 함께 있던 녀석들을 업어왔다.


CPU 박스가 이상하게 크고 덜그덕 거린다 했는데, 열어보니 이따구로 포장을 해놨다.

이게 포장이니?

중고로 사도 이렇게는 안날려 보낸다.


메인보드도 불만스럽기는 마찬가지.

저기에 박스하나 더 씌워 보내줬었다면..

다행히 모서리 찍힌 부분은 없었다.


G.Skill 사의 12800 NQ모델. 2G 두개. 총 4G의 DDR3 메모리 모듈이다.


램부터 개봉~!


뚜껑을 열면 빨간 방열판을 입은 두개의 램이 보인다.

램 하나에 4G라 적혀있길래 판매자가 잘못 보낸줄 알고 잠시 좋아라 했다.



옆면 주둥이를 열면 이렇게 램이 빠진다.

간단한 취급 설명서와 G.Skill사 로고 스티커가 들어있다.

A/S를 담당하는 티뮤의 스티커는 박스 전면에 붙어있다.

A/S시에 필요하므로, 잘 보관해야겠다.

데네브 (쿼드코어) 에서 파생한 칼리스토 555BE.

배수 제한이 해제되어 있는 블랙에디션 제품이다.


옆면으로 바로 CPU가 보인다.

주차는 1009주차.

변신이 잘 되지 않는다는 1008주차를 피해줘서 고마울 따름.


정품이라는 스티커. 3년간 A/S가 된단다.


쿨러가 담긴 박스와 설명서. 그리고 CPU와 페넘 스티커가 들어있다.

쿨러는 역시 허접해 보인다.

기본 쿨러를 보자마자 사제 쿨러의 필요성이 확 느껴졌다.

국내에서 유니텍사가 유통을 맡고 있는 BioStar사의 TA890FXE.

비슷한 성능을 가진 EA890FXE 모델은 이엠텍사가 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두 모델은 외형과 칩셋이 동일하지만, OC상태의 메모리 지원이 TA890FXE가 한단계 높다.

가격은 최저가 기준 1천원 차이.



박스를 열면, 메뉴얼과 Cross File 케이블 두개와 백패널 가이드, 그리고 SATA케이블과 SATA 전원 젠더가 보인다.


윗 박스를 들어내면 포장된 메인보드가 보인다.

원래는 870칩셋으로 하려고 했으나, 메이저급 제조사가 제작한 870보드 시리즈엔

약속이나 한듯 전원부 방열판이 누락되어있다.

메인보드 기판에 2층 구리 기판으로 열을 분산시킨다고 광고는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성능엔 관심이 없다.

그래서 선택한것이 870 보드와 가격차가 거의 없는 TA890FXE 보드.

하지만 아무리 단가를 낮췄다고 하지만,

메인보드 아래 스펀지는 못 깔아줄지언정 마분지라도 한장 깔아주지 ㅠ.ㅠ

전체적으로 레이아웃은 깔끔한 편이다.


다만 크기가 큰 전원부 방열판 덕분에 타워형 쿨러 설치시에 간섭이 일어날것으로 보인다.


총 4개의 PCIE슬롯을 지원하고, 흰색 슬롯이 16x이고, 2번째는 4x, 4번째는 1x 슬롯이다.

아랫부분에 오래전부터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온보드 전원, 리셋버튼이 있다 ㅎ


백패널. 두개의 PS/2 단자와 오디오 광출력, USB단자와 1394, e-Sata단자가 있다.


방열판 크기로 보면 10페이즈 정도의 전원부 같지만, 실제론 6페이즈 전원부다.


컴퓨터 조립인생 10년만에 이런 황당한 경우는 처음이다.

백패널 가이드가 맞지 않는다....;;;


5년을 함께한 콘로 6300 시스템

얼마전 PC방을 인수한 친구네 가계에 가서 쿨러를 업어왔다.

순정쿨러가 주기적을로 윙~윙~ 하는 소음을 내서 교체했건만..

이건 키는 순간부터 끄는 순간까지 휘잉~~하는 소음을 낸다...;


구매당시엔 MSI의 플래티넘급 메인보드는 풀스펙 보드였다.

그간 고장한번없이 잘 써왔지만, 사람이나 컴퓨터나 세월앞에선 어쩔수가 없나보다.


인수인계중인 MSI P965 Platinum 보드와 BioStar TA890FX 보드.


인텔의 펜티엄4까지 사용된 핀 방식의 CPU를 AMD는 여전히 고수중이다.

핀 다리가 구부려지는 사건이 터질수 있지만, 보드와의 호환성을 높힐수 있다는 점에서

사용자는 환영할만한 일.


역시나 허접해 보이는 쿨러...ㅠ.ㅠ

듀얼채널을 구성하기 위해선 같은 색상의 슬롯에 장착을 해야 한다.

보드마다 각기 다른 뱅크에 꽂아야 하는 것도 있다.


구멍이 맞지 않는 백패널을 벤치로 도려내고 케이스속으로 안착.


여전히 선정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건 왜일까..ㅠ.ㅠ



Power ON.

전원부 방열판 옆으로 사용중인 페이즈 수가 LED로 표시되고,

아래로 상태 표시부와 전원, 재부팅 버튼이 불을 밝히고 있다.


예상했던대로 쿨러의 소음은 엄청나다.

인텔은 적은 발열로 인해 쿨러 rpm이 2200~2400 정도지만,

AMD의 기본 rpm은 3400이다. 쿨콰를 적용하나 안하나, 쿨러는 한결같은 속도로 돌아간다.

한결같은 쟈식...


오랜만에 보는 AMI 바이오스.

시스템 정보가 보인다.

이제 나의 뽑기운을 확인할 차례.

CPU : AMD Phenom(tm) II X2 555 Processor

Speed : 3.20 GHz    Count : 2


바이오스의 Bio - UnLocking 을 활성화 시키면~

짜잔!!

CPU : AMD Phenom(tm) II X4 B55 Processor

Speed : 3.20 GHz     Count : 4

듀얼 코어 CPU가 쿼드코어 CPU로 변신하는 순간이다.

원래 듀얼코어인 칼리스토는 쿼드코어인 데네브의 생산과정에서

불량 코어가 포함된 데네브를 불량 코어만 비활성화 시켜 판매하는것이다.

기본 태생은 데네브인 셈이다.

여기서, 완전 뿔딱인 코어가 담긴 칼리스토를 구매할수도 있고,

정상 작동은 되지만 정상적인 속도가 나지 않는 코어가 포함된 칼리스토를 구매할수도 있고,

재고 떨이용으로 고의적으로 코어 2개를 잠궈 파는 칼리스토를 구매할수도 있는것이다.

이것은 뽑기.

어찌됐건 나는 모두 정상인식 되는 칼리를 샀고!

안정화 작업 포스팅은 다음으로 미룬다.

이상으로 나의 AMD 개봉기를 끝낸다.

'Computer >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re NSI AirTurbine U20 케이스 당첨!  (4) 2010.08.14
벤큐 코리아의 아름다운 고객 응대 서비스.  (6) 2010.08.14
VGA 자체수리 성공!  (8) 2010.07.23
영감네 쿨러 교체.  (3) 2010.06.27
칼네브 안정화 작업  (0) 2010.06.15
AMD로 이사오던날~!  (2) 2010.06.13
Posted by JHoo.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